목차

전통문화관입니다.
  HOME > 무형문화재 > 무형문화재 > 무형문화재 예능보유단체 > 제8호 광산농악

제8호 광산농악

우리 옛것을 보고, 배우고, 즐기는 전통문화관입니다.

광산농악

지정명칭
광산농악
지정번호
광주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
지정일자
1992년 3월 16일
보유단체
광산농악보존회

종목소개

 광산농악은 지역적으로는 호남우도농악에 속하며, 전남의 서부 평야지대를 중심으로 발달한 농악이다. 광산농악에는 마을 농악의 농악과 뜬쇠들에 의해 형성된 판굿 농악의 두 가지 계열이 있다. 현재의 광산농악은 마륵동의 판굿 농악을 중심으로 칠석동의 고싸움놀이농악과 소촌동의 당산농악, 산월동의 풍장농악 등 광산 지역에서 연주되는 다양한 농악을 집대성한 것이다.
 광산 일대에서 전래되어 온 광산농악은 옛날부터 정월대보름에 마을마다 집집을 돌면서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해 연행하였던 마을굿이었다. 정월대보름을 전후하여 마을제사인 당산굿을 치고, 이어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마당밟이를 하였다. 현재는 판굿 위주로 전승되고 있다.

보유단체 소개

광산농악보존회

광산농악보존회

광산농악은 일제의 농악기 징발로 인하여 점차 사라지고, 농촌의 도시화로 인하여 맥이 거의 끊어졌던 것을 마륵동 노인들의 증언과 전남대학교 교수 지춘상의 고증 등으로 인해 문화재로 지정되었다. 특히 광산농악을 전승해온 상쇠 정득채, 설장고 김종희, 설북 서창순 등을 발굴하여 기능보유자로 지정, 이들에 의해 옛 형태가 거의 재현되었다. 1990년 제31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농악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전통농악의 전승과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전승계보
상쇠: 최화집 - 강성옥 - 박성근 - 김성락 - 전경환 - 정득채
인정일자
1992년 3월 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