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전통문화관입니다.
  HOME > 무형문화재 > 무형문화재 > 무형문화재 예능보유자 > 제1호 남도판소리

제1호 남도판소리

우리 옛것을 보고, 배우고, 즐기는 전통문화관입니다.

남도판소리

지정명칭
남도판소리
지정번호
광주광역시 무형문화재 제1호
보 유 자
이순자
지정일자
1974년 5월 28일

종목소개

‘판소리’라는 말은 ‘여러 사람이 모인 장소’라는 뜻의 ‘판’과 ‘노래’를 뜻하는 ‘소리’가 합쳐진 말이다. ‘판소리’는 한 명의 소리꾼과 한 명의 고수(북치는 사람)가 음악적 이야기를 엮어가며 연행하는 장르이다. 장단에 맞추어 부르는 표현력이 풍부한 창(노래)과 일정한 양식을 가진 아니리(말), 풍부한 내용의 사설과 너름새(몸짓) 등으로 구연(口演)되는 이 대중적 전통은 지식층의 문화와 서민의 문화를 모두 아우르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최대 8시간 동안 연행되는 동안 남성, 또는 여성 소리꾼은 1명의 고수의 장단에 맞춰 촌스럽기도 하고 학문적이기도 한 표현을 섞은 가사를 연행하는 즉흥 공연이다.

보유자 소개

이순자

이순자

이순자는 광주광역시 동구 동명동 출신의 판소리 여성 명창으로, 예명은 이은하이다. 12세부터 5년간 전남예술국악원에서 정광수로부터 단가 〈강상풍월〉과 〈어화청춘〉, 〈춘향가〉와 〈흥보가〉의 토막소리를 배우며 판소리에 입문했다. 17세부터 3년간 한애순을 찾아가 단가 〈백발가〉와 〈적벽부〉, 〈심청가〉를 익혔으며, 34세부터 본격적으로 성창순을 스승으로 모시고 단가 〈호남가〉와 〈춘향가〉, 〈심청가〉, 〈흥보가〉를 학습했다.
전승계보
박유전 - 정재근 - 정응민 - 성창순 - 이순자
인정일자
2014년 1월 9일